무의식의 표출이라는 꿈의 내용을 풀이하는 해몽과 월하노인 > 운세와 우리생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무의식의 표출이라는 꿈의 내용을 풀이하는 해몽과 월하노인

본문

 

꿈은 고대에는 신이나 정령 등 인간보다 높은 존재의 계시로 받아들여졌으며, 근대에 들어와서는 무의식의 표출로서 연구된다.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등이 대표적인 도서라고 볼 수 있다.

해몽에는 꿈의 선명도/비선명도에 따라 개꿈인지 의미가 있는 꿈인지 나누며 꿈에 등장한 동식물,사람(죽은사람이나 지인,대통령,귀인 등),건물,지명 등에 따라 풀이한다. 흔히 해몽할때 용이나 돼지, 똥등이 등장하는 꿈을 길몽(좋은 꿈)으로 치며, 개가 나오는 꿈은 개꿈(의미없는 꿈)으로 친다.

꿈을 꾼 날 오전에 다른 사람에게 자신이 꾼 꿈을 얘기하면 길몽은 효력이 떨어지고 흉몽은 더 나빠진다카더라. 또한 꿈(특히 흉몽)을 함부로 사고 파는 것도 좋지 않다고 한다. 물론 해몽 자체가 미신일 뿐이니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다.

꿈 해몽이라고 오기하는 경우가 잦으나, 해몽 자체가 꿈(夢)을 풀이한다(解)는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 앞에 굳이 꿈이라는 말을 덧붙이는 것은 옳지 않다.

 

 

月 : 달 월
下 : 아래 하
老 : 늙을 노
人 : 사람 인


《진서(晉書)》 예술전(藝術傳)과 《속유괴록(續幽怪錄》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당나라 초기, 정관(貞觀) 2년에 위고(韋固)라는 청년이 여러 곳을 여행하던 중에 송성(宋城:지금의 허난 성)에 이르렀을 때 어느 허름한 여관에 묵게 되었다. 그날 밤 휘영청 밝은 달빛 아래 한 노인(月下老人)이 자루에 기대어 앉아 커다란 책을 뒤적이고 있었다. 위고가 물었다. "무슨 책을 보고 계십니까?" "이것은 세상 혼사에 관한 책인데 여기 적혀 있는 남녀를 이 자루 안에 있는 빨간 끈(赤繩)으로 한번 묶어 놓으면 아무리 원수지간이라도 반드시 맺어진다오." "그럼 제 배필은 어디 있습니까?" "송성에 있네. 북쪽에 채소 파는 노파가 안고 있는 아이가 바로 짝이네." 그러나 위고는 참 이상한 노인이라고만 생각하고 그 말에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그로부터 14년이 지나 위고는 상주(相州)의 관리가 되어 그 고을의 태수의 딸과 결혼하였다. 17세로 미인이었다. 어느 날 문득 예전 생각이 나 부인에게 월하노인의 말을 이야기 해주었다. 그러자 부인은 깜짝 놀라면서 말하였다. "저는 사실 태수의 친딸이 아닙니다. 아버지가 송성에서 벼슬하시다가 돌아가시자 유모가 채소장사를 하면서 길러주었는데 지금의 태수께서 아이가 없자 저를 양녀로 삼으신 것입니다."

중매에 관한 또 다른 이야기가《진서》 색담전에 실려 있다. 진(晉)나라에 색담이란 점쟁이가 있었다. 그는 천문과 꿈해몽에 대해 밝았다. 어느 날 영호책(令狐策)이라는 사람이 이상한 꿈을 꾸어 색담을 찾아왔다. "나는 얼음 위(氷上人)에 서 있고 얼음 밑에는 누군가가 있어 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통 생각이 나지를 않습니다." 색담이 해몽을 해주었다. "얼음 위는 양(陽)이며 그 밑은 음(陰)이다. 이 꿈은 당신이 중매를 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혼사는 얼음이 풀릴 무렵 성사될 것이다." 과연 영호책은 태수로부터 자기 아들과 장(張)씨의 딸을 중매 서 달라는 부탁을 받아, 얼음이 풀릴 무렵에 이 결혼을 성사시키게 되었다.

이 두 이야기로부터 사람들은 중매인을 가리킬 때에 월하노인 또는 빙상인이라 부르고 이 둘을 합쳐서 '월하빙인'이라 부르게 되었다.
 

운세와 우리생활 목록

게시물 검색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사이트맵 Copyright © todayfortune.co.kr. All rights reserved.
삭제요청 madhalo78@gmail.com
본사이트에 등록된 업체의 판매물품과 내용은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 당사에서는 그 등록된 내용에 대하여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상단으로